EU 반대 구체화… 현대중-대우조선 기업결합 어디로

3년을 끌어온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이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무산 이후에 대한 대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노동계는 물론 거제시와 정치권에서도 명분 없는 불공정 기업결합 추진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면서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도 최근 기업결합이 무산될 경우 또 다른 계획을 고민하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