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냈지만 당장 달라지는 건 없었다, 하지만

2020~2021년은 모든 이들에게 두려움과 아픔의 해였을 것이다. 나 또한 그런 한 해를 어렵게 버티고 지내는 날들이 계속되었다.하지만 그 기간이 오래 지속되어 무뎌지는 생활이 이어졌다. 지겹고 힘겹던 시간이 많아졌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브런치라는 플랫폼에서 글을 쓰게 됐다. 기존의 블로그보다는 복잡하지 않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