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동맹국이 모든 주식을 매각할 계획임에도 불구하고 에버랜드 주식은 급등했다.

주요 동맹국이 주식을 매각 하고있다

주요 동맹국

빚이 많은 중국의 에버그란데 그룹에게는 지금이 절박한 시기이다.

무질서하게 성장하고 있는 이 중국 부동산 재벌은 목요일에 채권 보유자에 대한 의무를 이행할 수 있는가, 아니면
채무 불이행에 가까워질 것인가라는 중대한 시험을 앞두고 있다.
리피니티브의 자료에 따르면 에버그랜드는 목요일 달러표시 채권에 대해 8,350만 달러 상당의 이자를 지불할
예정이다. 그 회사가 그 대금을 지불할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투자자들은 이미 중국의 가장 큰 개발국들 중 하나가
붕괴될 수 있다는 위험에 동요하고 있으며, 이는 세계 2위의 경제 대국에 충격을 주고 있다.

주요

수요일 에버그란데의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 회사는 이미 채권 보유자들과 지불에 대한 합의를 마쳤음에도
불구하고 같은 날 만기가 돌아오는 위안화 채권에 대한 이자를 지불할 예정이다.
그 발표 이후, 홍콩 시장이 휴일 이후 다시 개장함에 따라 에버그랜데의 주가는 목요일 32%나 반등했다. 항셍지수는
부동산과 금융주에 힘입어 2% 가까이 상승했다.
IG그룹의 시장전략가인 옙준롱은 목요일의 조사보고서에서 “국내 채권 지급을 해결한 후 오늘 만기가 돌아오는 달러
채권 이자 지급으로 초점이 옮겨졌다”고 말했다.

시장은 “전염 위험 완화에 대한 확신을 높이기 위해” 후속 채권 지급에 대한 추가 해결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에버그란데의 2대 주주이자 오랜 사업 동맹인 차이나 에스테이트는 목요일 증권거래소에서 지난 몇 주 동안 이미 2억4천650만 홍콩달러 어치의 에버그란데 주식을 매각했다고 밝혔다. 동사는 나머지 주식도 매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hinese Estate는 홍콩에서 거의 7% 급등했다.
에버그랜드가 8천350만 달러를 즉시 지불하지는 않더라도, 아직 시간이 있을 것이다. 오안다의 제프리 핼리 아시아 태평양 담당 수석 시장 분석가는 이번 주 연구보고서에서 “공식적으로 채무 불이행 전에 30일의 유예기간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