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가 뒤처지거나 불안할 때마다 이걸 생각합니다

“답답해서 못 가르쳐. 그냥 학원 보내.”엄마표 학습을 한다고 했을 때 주변 지인들의 반응은 대부분 우려였다. 워킹맘이면서 엄마표 학습을 꾸준히 하기 쉽지도 않거니와 아이와 사이가 나빠질 수 있다는 것이었다. 생각하다가 내 뜻대로 아이를 가르쳐 보기로 했다.어차피 학원을 보내도 숙제도 많고, 엄마가 신경 써야 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