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날 등장한 양고기와 립스틱… 이게 ‘세대교체’군요

“이번 김치 싱겁지 않니?””싱거워요.””저희 것도 그래요. 배추를 덜 절인 것 같아요.””난 아직 열어보지 않았는데, 열어 봐야겠네.”가족 단톡방이 오래간만에 호떡집 불이라도 난 것처럼 울려댔다. 나도 얼른 냉장고로 가서 김치 한 포기를 꺼내서 썰었다. 고갱이 쪽은 덜 절여져서 뻗정다리처럼 뻣뻣했고 빛깔은 고춧가루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