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벌레가 미국 독립운동의 기폭제가 되다니

동서양을 막론하고 고대로부터 붉은색은 통치권의 상징이었다. 선홍색 곤룡포에서 알 수 있듯이 왕족만 입을 수 있는 색이었다. 쉽사리 얻기 힘든 선명한 빨간색은 모든 색깔 가운데 으뜸이었다. 우리네 혼례에서 새색시는 얼굴과 이마에 선홍색 반점을 찍었다. 볼 양쪽에 바르는 붉은점을 연지라하고 이마에는 곤지를 붙였… 기사 더보기

나는 무료할 때마다 시장 풍경 담긴 그림을 본다

베트남 시장 풍경을 담은 그림을 보며 잠시 생각에 잠겼다.나는 2012년 6월부터 만 4년을 하노이에서 살았다. 도착 다음날 맞은 하노이의 첫 아침을 아직도 기억한다. 뿌옇게 동이 틀 무렵, 세상이 움직이는 소리가 났다. 상점문이 드르륵 열리고 오토바이가 부릉 지나가며 강아지가 왈왈 짖는 와중에 인근의 군대 초소에서… 기사 더보기

할머니의 마지막 된장 한 스푼, 내가 비로소 알게 된 것

비가 내리지 않는 대부분의 오후, 바깥에서 시간을 보낸다. 아이가 친구들과 놀이에 빠져 있는 동안 여러 종류의 꽃과 나무, 인공연못이 있는 아파트 정원을 천천히 걷는다.한 계절이 지날 때마다 다양한 꽃들이 피고 지고, 작은 곤충과 동물들도 나타났다 자취를 감춘다. 그대로 낙하한 듯 고이 누운 매미의 사체도 가끔 … 기사 더보기

가을의 문턱에서 꽃무릇을 만나다

태풍이 지나갔다. 비도 많이 내리지 않고 바람만 불고서. 어제는 하늘이 끄물끄물하고 바람이 불어 밖에 나가 산책하고 싶은 마음이 나지를 않아 집에만 머물렀다. 오늘 아침 자고 일어나 창밖을 보니 햇볕이 쨍쨍하고 날이 좋았다. 아직도 한낮에는 햇볕이 뜨겁다. 날이 더워지는 낮이면 산책하기가 싫어진다.남편은 아침 … 기사 더보기

주섬주섬 싸주신 검정 봉지… 고맙고 놀라운 선물

풍요로운 한가위만 같아라~. 추석이 되면 곡식도 익어가고 과일도 잘 익어서 탐스럽고 새콤달콤 맛있다. 먹을 것이 부족한 시절 무엇이든 풍족한 가을, 한가위만 같아라 하는 말로 서로 인사를 나눴다.요즘엔 명절이 돼도 선물을 안 주고 안 받는 시대가 됐다. 받으면 부담이고 나도 해 드려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일 것이다… 기사 더보기

Web Design

Are you thinking about how to design a website? Don’t hesitate to contact ‘in webs name’ We offer free consultation … Read more